파워볼양방 홀짝게임 파워볼당첨번호 하는법 전용사이트

NBA 애덤 실버 커미셔너 [AFP=연합뉴스]
NBA 애덤 실버 커미셔너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이달 말 시즌을 재개할 예정인 미국프로농구(NBA) 애덤 실버 커미셔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리그 내에 확산할 경우 경기 일정을 다시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버 커미셔너는 1일(한국시간)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의 온라인 인터뷰 ‘타임 100 톡스’를 통해 “시즌 재개는 합리적인 근거를 통해 내린 결정”이라면서도 “만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선수 또는 리그 관계자 사이에 확산하면 리그는 다시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NBA는 3월 코로나19 때문에 2019-2020시즌 일정을 중단했으며 31일(한국시간)부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 월드 캠퍼스에서 전체 30개 구단 중 22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시즌을 재개한다.

그러나 최근 미국 내에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는 조짐을 보이면서 실버 커미셔너는 경우에 따라 다시 리그 일정을 중단할 여지를 남겨뒀다.

실버 커미셔너는 “코로나19는 워낙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매일매일의 (코로나19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며 “정확한 숫자로 말하긴 어렵지만 리그 내에 바이러스가 크게 퍼진다면 리그를 중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디즈니 월드 캠퍼스에 모여서 경기하는 것은 보다 안전한 환경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점프볼=서호민 기자]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선수 3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파워볼게임

ESPN의 앤드류 로페즈 기자는 1일(한국 시간) 데이비드 그리핀 뉴올리언스 부사장의 말을 인용해 팀 내 3명의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확진 선수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이들은 NBA가 얼마 전 발표한 확진자 16명 중 포함됐다. 확진 판정을 받은 3명의 선수들은 모두 현재 격리 조치를 취하고 있는 중이다.

뉴올리언스에는 악재다. 뉴올리언스는 올랜도에서 재개될 리그에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린다. 현재 28승 36패의 성적으로 서부 9위를 마크하고 있는 그들은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8위 멤피스 그리즐리스와의 승차는 3.5경기 차다. 8위와의 승차를 4경기 이하로 줄인다면 와일드카드 시리즈가 섞인 플레이-인(play-in) 토너먼트를 통해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릴 수 있다.

롯데 승리
6월 30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NC 다이노스 경기. 연장 11회 난타전 끝에 NC를 물리친 롯데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7월의 시작과 함께 프로야구 ‘불펜 대전’도 막을 올렸다.

6월 마지막 두 경기는 연장 11회에 승패가 갈렸다.

LG 트윈스는 홍창기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kt wiz를 4-3으로 눌렀고, 롯데 자이언츠는 이대호의 결승 투런 홈런을 앞세워 NC 다이노스를 10-8로 꺾었다.

두 경기에 투입된 각 팀의 투수는 13명(LG 7명·kt 6명)과 19명(롯데 11명·NC 8명)에 달했다.

불펜에 기대는 경기는 순위 싸움의 절정기인 7∼8월 혹서기에 더욱 두드러질 가능성이 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프로야구는 예년보다 늦은 5월 5일 개막했다.

촘촘한 일정에서 팀당 144경기를 치르고자 10개 구단과 KBO 사무국은 올해 올스타전을 치르지 않기로 했다.

또 도쿄올림픽 1년 연기로 이 기간 쉬기로 한 애초 계획도 수정했다. 이 기간엔 원래 개막일인 3월 28일부터 5월 3일까지 치르지 못한 160경기 중 75경기를 진행한다.

선수들로선 쉴 시간이 없어 어느 때보다 체력 관리에 집중해야 한다. 체력 소모가 많은 구원 투수진의 손에 각 팀의 운명이 달렸다.

구원진의 평균자책점이 5월 5.59에서 6월 4.98로 떨어진 상황에서 도리어 나빠진 NC(5.35→7.67), LG(3.53→6.39)는 마운드 운용에 빨간불이 켜졌다.

불펜 싸움이 격해질수록 블론세이브는 팀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

하위권으로 처진 SK 와이번스와 역시 하위권을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는 kt는 시즌 초반 블론세이브로 큰 피해를 봤다.

SK가 가장 많은 11개를 기록했고, kt가 9개로 뒤를 잇는다.

공수 균형이 가장 안정적이라는 평가를 듣는 선두 NC의 약한 고리는 불펜이다. 1위 팀 답지 않게 블론세이브를 8개나 남겼다.

‘돌부처’ 오승환의 가세로 더욱 견고한 방패를 구축한 삼성은 팀 블론세이브 1개만 남겼다. 삼성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는 이들은 불펜의 압도적인 기량을 높이 평가한다.

삼성은 필승 계투조와 추격조의 양과 질에서도 경쟁팀을 능가한다. 불펜도 로테이션을 돌릴 정도로 여유가 있다.

투타의 집중력으로 1점의 우위를 지킬 줄 아는 능력도 희비를 가른다.

선두를 바짝 추격하는 키움 히어로즈는 1점 차 승부에서 9승 무패로 크게 웃었다.

비결은 팀 평균자책점 1위(4.01), 선발 투수진 평균자책점 3위(3.83), 구원진 평균자책점 1위(4.30)로 승승장구하는 마운드가 꼽힌다.

그 정점엔 2승 11세이브에 평균자책점 0.52라는 막강한 성적을 낸 리그 최고 소방수 조상우가 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마우리치오 사리 유벤투스 감독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파울로 디발라 듀오의 경기력에 찬사를 보냈다.엔트리파워볼

1일(한국시간)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에 따르면 사리 감독은 이날 이탈리아 제노바의 루이지 페라리스에서 열린 제노아와 2019-2020 이탈리아 세리에 A 2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1로 승리한 후 호날두-디발라 스타 듀오의 활약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디발라가 후반 5분 패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드리블로 수비 진영을 돌파한 후 왼발 선제골을 터뜨렸다. 그러자 호날두는 후반 11분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기록, 팀에 승기를 가져왔다.

사리 감독은 경기 후 호날두와 디발라에 대해 “움직임 면에서 뭔가 바뀌었다. 그들은 좀더 서로 찾는 법을 배웠다”면서 “그들은 서로에게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보상받는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는 훈련 중에도 눈여겨 봤던 부분”이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사리 감독은 시즌 재개를 앞두고 “디발라는 경이롭고 확실한 선수다. 하지만 호날두와 전술적으로 공존하기는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둘 모두 출중한 기량에도 불구하고 정작 경기에서는 서로 도움을 주지 못한다는 의미였다.

그는 “솔직히 디발라를 교체할 생각이었다”면서 “하지만 많은 시간을 뛴 호날두를 선택했다. 우리는 이 부분을 두고 지난 며칠 동안 이야기를 나눴다. 호날두는 3-0으로 승리할 것을 알고 침착한 모습이었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수원FC가 수원삼성에서 뛰던 유주안을 임대 영입했다. [사진=수원FC]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종훈 기자] 수원FC가 후반기 순위 경쟁을 위해 골 결정력을 갖춘 공격수 유주안(22)을 임대 영입했다. 수원FC는 유주안을 임대 영입을 통해 공격 전술의 다양화를 꾀하고 유주안이 공격조직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을 기대하고 있다.동행복권파워볼

177cm, 70kg의 날렵한 신체 조건을 갖춘 유주안은 빠른 돌파능력과 폭넓은 활동량으로 동료들과의 연계플레이가 장점인 선수다. 2017년 수원 삼성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으며 윙 포워드와 중앙 공격수 포지션에서 K리그 통산 38경기를 소화했다.

유주안은 “좋은 기회를 주신 감독님 이하 코치진에 감사드리며, 하루빨리 팀에 적응해 남은 시즌 동안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6월 30일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유주안은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Leave a Reply